회원등록 비번분실
   
"2. 순교영성의 삶"
"3. 자비로운 삶"
"1. 교회의 가르침을 따르는 삶"
"믿음"
선교홍보마당
작성자 데메트리아
작성일 2018/09/29
ㆍ조회: 39  
[기도] 기도의 힘, 하느님 사랑의 표징인 기적

 

기도의 힘, 하느님 사랑의 표징인 기적

                               

오늘날 이 시대에도 다음과 같이 말하며 표징을 요구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신이 있다는 것을 어떻게 증명할 수 있지? 혹시 신이 내게 기적을 보여 준다면 그때는 믿을지도 모르지.”

하지만 이런 불신앙을 가진 이들은 정작 기적을 본다 해도 이런저런 꼬투리를 잡으며 믿으려 하지 않을 것입니다.              

반면 우리가 주님께 대한 믿음이 있다면 굳이 표징이 없어도 달라지는 것은 없습니다. 기적 자체가 믿음의 대상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 말이 우리가 기적을 믿지 않는다거나 허투루 여겨도 된다는 것은 아닙니다. 믿음의 조건으로 기적을 요구하지 말라는 뜻입니다.              

 

일본의 영적 멘토 스즈키 히데코 수녀님이 들려주는 생생한 증인입니다.

2004년 말, 나는 수마트라 지진으로 쓰나미의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태국을 방문했습니다. 쓰나미의 엄청난 공포를 겪으면서도 목숨을 건진 사람들을 여러 명 만나, 그들의 말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분들에게 한 가지 질문을 했습니다.              

“생사의 갈림길에서 힘이 되어 준 것은 무엇이었다고 생각하십니까?”                  

젊은 일본인 여성이 대답했습니다.              

“인간의 힘이 미치지 않는다고 느낀 순간, 매일 아침 기도하시던 어머니의 모습이 떠올랐어요. ‘나한테는 기도해 주는 사람이 있다’라는 확신이 저를 구해 주었어요.”                              

프랑스 여성도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커다란 파도의 무서운 기운을 등 뒤로 느끼면서 산으로 도망치고 있을 때, 나는 날마다 성당에서 바쳐지는 기도의 힘을 느꼈습니다. 그 기도가 내 등을 밀어 줘서 밀어닥치는 파도보다 빨리 도망칠 수 있었어요.”              

 

이 사람들의 체험을 들으면서, 나는 눈에 보이지 않는 기도가 언제나 기도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있는 곳에 닿아 있음을 확신했습니다.(스즈키 히데코, “행복을 발견하는 시간” 참조)

예수님께서 기적을 행하셨을 때, 그 기적을 통해 드러내고자 하셨던 것은 고통에 시달리는 인간 불행에 대한 하느님의 연민이었습니다. 예수님에게 기적은 ‘하느님 사랑을 드러내는’ 표징이었던 것입니다. 그러기에 오늘도 예수님께서는 믿음을 가진 사람들 안에서 사랑을 드러내는 표징으로써 기적을 행하십니다. 우리는 이러한 기적을 믿고 감사드려야 할 것입니다.

 

[출처 : 2015 사순묵상 - 이루신 일 놀랍네, 김포(미래사목연구소)]

카톨릭 굿뉴스 자료실에서 퍼온 글입니다.

   
윗글 [기도] 바위를 밀어라, 하느님의 뜻과 나의 뜻
아래글 [공부합시다! 신앙교리] 하느님께 대한 신앙의 길에서의 은총
번호     글 제 목 조회 작성일  작성자
198 [대림성탄] 대림 전례와 의미: 대림, 구세주 기다리는 기쁨과 희.. 10 2018-12-05 황아녜스
197 [생활속의복음] 대림 제1주일 - 하느님의 시간 7 2018-12-05 황아녜스
196 세상을 향한 모든 사명 - 선교(宣敎) 14 2018-11-27 황아녜스
195 [성경의 세계] 통곡의 벽 18 2018-11-27 황아녜스
194 [위령 성월 기획] 특별기고 - 나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25 2018-11-20 데메트리아
193 [위령] 한국의 위령기도1: 위령기도의 신학적 의미 37 2018-11-12 황아녜스
192 “끔찍한 빈곤 앞에서 부는 사회적 차원을 지닙니다” 26 2018-11-12 황아녜스
191 교리교육 -마지막 정화 (연옥) 39 2018-11-05 예루살렘부인1
190 [레지오 영성] 마음의 변화 이루는 11월이 됩시다 50 2018-11-01 데메트리아
189 “섬김의 길은 첫째 자리를 추구하려는 전염병을 거스릅니다” 35 2018-10-24 황아녜스
188 [묵상시] 고해성사(告解聖事) 34 2018-10-24 황아녜스
187 “항상 완벽하고 엄격한 그리스도인들을 조심하십시오” 48 2018-10-18 황아녜스
186 성 루가 복음사가 축일: 추수할 일꾼들 / 조욱현 신부 강론 31 2018-10-18 황아녜스
185 [성인의 삶에 깃든 말씀] 성녀 소화 데레사와 성경 34 2018-10-16 데메트리아
184 10월 묵주기도성월- 전교의 달 42 2018-10-11 예루살렘부인1
183 전례의 선물 - 성시간 54 2018-10-08 예루살렘부인1
182 [기도] 바위를 밀어라, 하느님의 뜻과 나의 뜻 33 2018-10-04 데메트리아
181 [기도] 기도의 힘, 하느님 사랑의 표징인 기적 39 2018-09-29 데메트리아
180 [공부합시다! 신앙교리] 하느님께 대한 신앙의 길에서의 은총 47 2018-09-17 데메트리아
179 “위선과 세속에 물들지 말아야 합니다” 52 2018-09-06 황아녜스
12345678910
Copyright ⓒ 2003 mokdong. All Rights Reserved.    dasomnet@catholic.or.kr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71(신정 6동 318) TEL : 02-2643-2212~3 교환) 3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