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선교홍보마당
작성자 황아녜스
작성일 2018/12/05
ㆍ조회: 32  
[생활속의복음] 대림 제1주일 - 하느님의 시간
“오늘이 바로 마지막 날이네!”

초등학교 6학년이던 1962년, 담임 선생님께서는 수업 중에 늘 일간 신문의 중요 내용을 읽어 주셨습니다. 그해 10월 소련이 미국 본토를 겨냥해 쿠바에 핵미사일 기지 설치를 비밀리에 추진했고, 이를 포착한 미국과 소련 사이에 일촉즉발의 위기가 고조되던 때였습니다.
“지금 핵미사일을 실은 소련의 군함들이 쿠바로 향해 가고 있는데 해상 봉쇄령을 내린 미국 해군과 맞부딪혀서 오늘 밤에 제3차 세계대전이 일어날지 모른단다.”
선생님의 말씀에 깜짝 놀라 방과 후에 십리 길이나 되는 집으로 한달음에 뛰어갔습니다.
“엄마, 큰일 났어요! 오늘 밤에 핵전쟁이 일어나서 지구가 멸망할지 모른대요.”
선생님께 들은 얘기를 전하자 집안 분위기는 심각해졌고 결국 식구들은 저녁기도를 바치고 일찍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그때 어머님의 혼잣말이 들렸습니다.
“아니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고? 그래, 요비 말이 맞네! 오늘이 바로 마지막 날이야!”
다음날 새벽, 눈을 뜨자마자 밖으로 뛰어 나갔습니다. 밤새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짙은 안개와 침묵이 흐르는 고향 마을 길을 홀로 걸으며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경이로움을 느꼈습니다.

인류 공멸의 위기 앞에서 미국과 소련이 극적으로 타협했다는 선생님의 설명을 듣고 안심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당시 어머님의 ‘오늘이 바로 마지막 날이네!’라는 말은 성경에서 계시되는 하느님의 시간(Kairos)을 관통하고 있음을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더 절감하게 됩니다. 카이로스는 본래 ‘결정적인 것’, ‘본질적인 시점’을 뜻하는데 종말론적으로 마지막 때인 하느님에게 온전히 속한 ‘하느님의 시간’을 말합니다.

그리스도인이 지녀야 할 ‘시간’의 신앙적인 의미를 아우구스티노 성인은 이렇게 말합니다. “임의 날은 나날이 아닌 다만 ‘오늘!’, 그 오늘은 내일로 옮지도 아니하고, 어제 뒤에 이어지지도 않은 날이다. 임의 오늘은 곧 ‘영원!’”이라고 갈파하였습니다.(「고백록」 11권, 13장)

그런 면에서 교회의 전례력, 전례의 시간은 이 덧없는 인간의 세월 안에 길들여지기 쉬운 우리네 인생에 하느님의 영원한 시간이 개입해 계심을 일깨워 주는 것입니다.

대림 제1주일인 오늘은 전례력으로 새해를 시작하는 날입니다. 오늘이라는 시간을 허락하신 주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그리스도의 뜻에 더욱 맞갖은 삶을 살도록 다짐하는 기다림의 시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 주 예수님께서 당신의 모든 성도들과 함께 재림하실 때, 여러분이 하느님 우리 아버지 앞에서 흠 없이 거룩한 사람으로 나설 수 있게 되기를 빕니다.”(1테살 3,13)


(가톨릭평화신문 2018.12.02 발행 [1492호]구요비 주교(서울대교구 보좌))퍼온 글입니다.




   
윗글 [대림성탄] 대림 전례와 의미: 대림, 구세주 기다리는 기쁨과 희망의 시
아래글 세상을 향한 모든 사명 - 선교(宣敎)
번호     글 제 목 조회 작성일  작성자
210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행사 … 2월 16일 추모.. 37 2019-02-11 황아녜스
209 [구약] 창조 이야기(창세 1-2장) 15 2019-02-11 황아녜스
208 [오늘의 신앙 레시피] 성호경 30 2019-01-28 황아녜스
207 성 토마스 아퀴나스 기념일 복음묵상: 영적어둠의 희생자 21 2019-01-28 황아녜스
206 [이 말이 궁금해요] 본명 52 2019-01-16 황아녜스
205 묵주기도의 대사 43 2019-01-15 데메트리아
204 [교부들의 사회교리] 주님께 쓸모없는 부자들 [1] 46 2019-01-02 황아녜스
203 가장 보잘것없는 인간 60 2018-12-28 황아녜스
202 보도자료]염수정 추기경 2018 성탄메시지 52 2018-12-20 황아녜스
201 [그림으로 보는 복음묵상] 첫 옷 53 2018-12-20 황아녜스
200 [성경의 세계] 천년왕국 42 2018-12-13 황아녜스
199 2019, 젊은이 성체조배의 밤 대피정 43 2018-12-13 황아녜스
198 [대림성탄] 대림 전례와 의미: 대림, 구세주 기다리는 기쁨과 희.. 38 2018-12-05 황아녜스
197 [생활속의복음] 대림 제1주일 - 하느님의 시간 32 2018-12-05 황아녜스
196 세상을 향한 모든 사명 - 선교(宣敎) 42 2018-11-27 황아녜스
195 [성경의 세계] 통곡의 벽 46 2018-11-27 황아녜스
194 [위령 성월 기획] 특별기고 - 나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46 2018-11-20 데메트리아
193 [위령] 한국의 위령기도1: 위령기도의 신학적 의미 62 2018-11-12 황아녜스
192 “끔찍한 빈곤 앞에서 부는 사회적 차원을 지닙니다” 49 2018-11-12 황아녜스
191 교리교육 -마지막 정화 (연옥) 66 2018-11-05 예루살렘부인1
12345678910,,,11
Copyright ⓒ 2003 mokdong. All Rights Reserved.    dasomnet@catholic.or.kr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71(신정 6동 318) TEL : 02-2643-2212~3 교환) 3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