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선교홍보마당
작성자 황아녜스
작성일 2019/01/16
ㆍ조회: 89  
[이 말이 궁금해요] 본명

주님 안에 새로 태어나 살아갈 ‘소명’ 담긴 이름, 주로 성인명 따라 지어

 

 

본명(本名, baptismal name, nomen baptismatis)[본명]

- 세례 때 받는 이름.

- 같은 말) 세례명(洗禮名), 영명(靈名)

 

“본명이 뭐예요?”

 

신자들과의 만남 중 흔히 들을 수 있는 질문이다. 우리가 세례를 받으면서 받은 이름, 즉 세례명을 묻는 말이다.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이름을 중요하게 여겼다. 이름이 사람에게, 특히 사람들은 이름이 그 사람의 인생에 큰 영향을 준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름을 함부로 짓지 않았고, 집안의 어른이나 학식이 있는 이, 작명소 등을 찾아 이름을 받아 짓곤 했다. 그리고 이와 같은 맥락에서 특수한 상황에서 더 이로운 삶을 살 수 있길 바라며 사용하는 이름도 지어 사용했다. 어린 시절에만 쓰는 아명(兒名), 글을 쓸 때 사용하는 필명(筆名), 연예계에서 불리는 이름인 예명(藝名) 등이 그렇다. 사실 본명이란 이런 아명, 필명, 예명 등이 아닌 ‘본디 이름’을 일컫는 말이다.

 

신앙인에게도 이름은 중요하다. 세례 때 새 이름을 받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 태어남을 뜻한다. 성경에서도 아브람이 아브라함으로, 시몬이 베드로로, 사울이 바오로로 새로운 이름을 받아 하느님의 사람으로 살아갔다. 이러한 이름의 영적인 중요성은 하느님이 우리를 부르는 소명(召命)과도 연결됐다. 그래서 신자들은 세례 때 좋아하는 성인의 이름을 자신의 이름으로 삼으면서 평생 그 성인을 자신의 수호성인으로 공경하면서 그를 본받아 살아가고자 다짐한다.

 

세례명이 본명으로 불리게 된 연유도 이런 새로 태어나는 세례의 중요성에서 왔다. 신앙선조들은 원래 자신의 본명이었던 이름을 속명(俗名), 즉 세속의 이름이라고 칭하면서 세례명을 자신의 본명으로 삼았다. 새로 태어난 자신의 본디 이름이 바로 세례명이라 생각했던 것이다. 오늘날에는 ‘본디 이름’이라는 뜻의 본명과의 혼동을 막기 위해 세례명이라는 용어의 사용을 권한다. 하지만 신앙인으로서 스스로 자신의 본디 이름, 본명을 무엇이라 여기며 살아가고 있는지 돌아봐야 하지 않을까.

 

[가톨릭신문, 2019년 1월 13일, 이승훈 기자]퍼옴

   
윗글 성 토마스 아퀴나스 기념일 복음묵상: 영적어둠의 희생자
아래글 묵주기도의 대사
번호     글 제 목 조회 작성일  작성자
226 " 복자" 의 의미 17 2019-06-16 황아녜스
225 주님 승천 대축일(2일)과 성령 강림 대축일(9일) 의미 37 2019-06-09 황아녜스
224 “죄는 늙게 만들지만 성령은 우리를 젊은이가 되게 합니다” 36 2019-05-30 황아녜스
223 서소문 밖 네거리 순교성지 축성·봉헌미사 21 2019-05-30 황아녜스
222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개원 기념식 51 2019-05-14 황아녜스
221 [성경 속 사람들의 이야기] 예레미야 24 2019-05-14 황아녜스
220 [오늘의 신앙 레시피] 주일 34 2019-04-23 황아녜스
219 죄를 없애는 자선 28 2019-04-23 황아녜스
218 “우리 모두는 하느님 앞에서 죄인입니다. 성인들도 그렇습니다”.. 32 2019-04-11 황아녜스
217 판공성사 50 2019-04-02 황아녜스
216 [성체성사] 하느님을 알아 가는 기쁨: 성체성사 38 2019-03-14 황아녜스
215 [기도] 성경 읽기 전,후 드리는 기도 68 2019-03-14 황아녜스
214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2019년 사순 메시지 35 2019-03-07 황아녜스
213 사순 시기 열쇳말 35 2019-02-28 황아녜스
212 송영진 모세 신부-(† 연중 제7주간 금요일)『 혼인과 이혼 』 67 2019-02-28 황아녜스
211 [더 쉬운 믿을교리 - 아는 만큼 보인다] 순종( 27 2019-02-28 황아녜스
210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행사 … 2월 16일 추모.. 90 2019-02-11 황아녜스
209 [구약] 창조 이야기(창세 1-2장) 75 2019-02-11 황아녜스
208 [오늘의 신앙 레시피] 성호경 81 2019-01-28 황아녜스
207 성 토마스 아퀴나스 기념일 복음묵상: 영적어둠의 희생자 53 2019-01-28 황아녜스
12345678910,,,12
Copyright ⓒ 2003 mokdong. All Rights Reserved.    dasomnet@catholic.or.kr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71(신정 6동 318) TEL : 02-2643-2212~3 교환) 3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