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선교홍보마당
작성자 데메트리아
작성일 2019/11/07
ㆍ조회: 12  
[오늘의 신앙 레시피] 성지순례 하느님을 만나러 가는 길

[오늘의 신앙 레시피] 성지순례


하느님을 만나러 가는 길

 

 

옛날 그리스도교 신자들은 지팡이에 물통 하나 메고 길을 떠났습니다. 거칠고 메마른 땅을 넘어 자갈길을 헤치며 걸음을 옮겼습니다. 그들이 향하는 곳은 하느님의 구원이 있는 거룩한 땅(성지 聖地)이었습니다. 성지는 하느님께서 우리를 위해 모습을 드러내신 곳입니다. 우리를 위한 샘물을 솟아나게 하신 곳입니다. 하느님을 만나러 가는 길, 바로 성지순례입니다. 성지순례란 하느님과 예수 그리스도와 관련된 성스러운 땅 즉, 성지와 순교자들의 유해가 안치된 곳 혹은 성인들의 유적이 있는 곳을 방문하여 경배를 드리는 신심 행위입니다. 그리스도교 신자들이 성지순례를 시작한 것은 2세기경부터입니다. 사람들은 하느님을 흠숭할 뿐 아니라 자신의 잘못을 회개하고 앞서간 성인을 존경하고, 또 하느님께 받은 은혜에 감사하고자 순례의 길을 떠났습니다. 초대 교회 신자들은 주로 그리스도께서 생활하시고, 하느님의 계시가 특별히 나타난 팔레스티나 지역을 동경하고 순례했습니다. 중세에 와서는 로마의 베드로 대성전, 바오로 대성전 등 순교성인들의 유적지와 기적과 관련된 지역을 순례했고, 현대에 이르러서는 과달루페, 루르드, 파티마 등의 성모 발현지와 성 프란치스코와 아빌라의 데레사 등 성인들의 탄생지로 그 범위가 넓혀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천주교 역사가 230여 년에 불과하지만 100여 년 동안의 혹독한 박해 속에서 수많은 순교자가 나오면서 200곳이 넘는 성지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성인들의 순교지, 묘소, 박해 때 교우들이 모여 살던 교우촌, 순교자들의 탄생지, 그분들이 생활하던 곳, 은신처나 다니던 길 등이 성지에 포함됩니다. 성지순례에 임하는 자세는 무엇보다 경건한 마음과 기도입니다. 성지순례는 단순한 관광이나 여행이 아닌 하느님을 만나러 가는 길, 우리를 성찰과 회개로 이끌어 주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순례를 준비하는 과정부터 순례를 시작하고 진행하고 마무리하는 순간까지 기도하고 묵상하고 동행하시는 하느님께서 내려주시는 은총을 느끼는 시간을 갖는 게 중요합니다. 성지를 순례함으로써 신자들은 그 장소에 얽힌 종교적인 전승을 실존적으로 체험하고 자신이 속한 신앙 공동체의 정체성과 일체감을 확인하게 됩니다. 신자들의 진정한 순례는 지상에서의 거룩한 장소를 찾아가는 것이 아니라, 천상 예루살렘을 향한 종말론적인 영적 순례일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에게 순례는 신앙과 기도 안에서 하느님과 사랑의 친교를 가능케 해 주며, 이 지상 생활 자체가 그리스도의 인도 아래 이루어지는 순례의 길임을 알게 해 줍니다. “행복합니다, 마음속으로 순례의 길을 생각할 때 당신께 힘을 얻는 사람들!”(시편 84,6)

 

[2019년 10월 13일 연중 제28주일 서울주보 1면, 고준석 토마스데아퀴노 신부(주교회의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 부소장)]

카톨릭 굿뉴스 자료실 게시판에서 퍼온 글입니다. 

   
아래글 [봉쇄의 울타리에서] 주님의 빛, 어머니의 기도
번호     글 제 목 조회 작성일  작성자
235 [오늘의 신앙 레시피] 성지순례 하느님을 만나러 가는 길 12 2019-11-07 데메트리아
234 [봉쇄의 울타리에서] 주님의 빛, 어머니의 기도 29 2019-10-28 데메트리아
233 [묵주기도 성월 기획] ‘성모찬송’에 대하여 23 2019-10-28 데메트리아
232 [오늘의 신앙 레시피] 묵주 기도 - 성모님과 함께 드리는 기도 26 2019-10-18 데메트리아
231 [환경] 복음으로 세상 보기: 우리들의 미래를 빼앗지 말고, 제발.. 21 2019-10-14 데메트리아
230 평화방송 _농민의 날 주일미사 중계 99 2019-07-29 목동성당
229 오늘을 위한기도 90 2019-07-08 황아녜스
228 우분트를 아시나요? 99 2019-06-28 황아녜스
227 성체조배 89 2019-06-28 황아녜스
226 " 복자" 의 의미 66 2019-06-16 황아녜스
225 주님 승천 대축일(2일)과 성령 강림 대축일(9일) 의미 79 2019-06-09 황아녜스
224 “죄는 늙게 만들지만 성령은 우리를 젊은이가 되게 합니다” 72 2019-05-30 황아녜스
223 서소문 밖 네거리 순교성지 축성·봉헌미사 54 2019-05-30 황아녜스
222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개원 기념식 89 2019-05-14 황아녜스
221 [성경 속 사람들의 이야기] 예레미야 61 2019-05-14 황아녜스
220 [오늘의 신앙 레시피] 주일 70 2019-04-23 황아녜스
219 죄를 없애는 자선 61 2019-04-23 황아녜스
218 “우리 모두는 하느님 앞에서 죄인입니다. 성인들도 그렇습니다”.. 63 2019-04-11 황아녜스
217 판공성사 87 2019-04-02 황아녜스
216 [성체성사] 하느님을 알아 가는 기쁨: 성체성사 68 2019-03-14 황아녜스
12345678910,,,12
Copyright ⓒ 2003 mokdong. All Rights Reserved.    dasomnet@catholic.or.kr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71(신정 6동 318) TEL : 02-2643-2212~3 교환) 3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