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2. 순교영성의 삶"
"3. 자비로운 삶"
"1. 교회의 가르침을 따르는 삶"
"믿음"
 share board
성당게시판
작성자 평신자
작성일 2018-05-30 (수) 12:56
ㆍ조회: 129    
그냥 살면서..

살면서 마주치는 이야기..

 

어제 그제 몸이 별루이기에 의원 다녀서 동네 약국에 갔다.

마침.. 칠순에 여 약사님이 언제나 그렇듯이 J종편 TV를 보고 계신다.

화면에 눈을 떼지 못하고 혀를 끌끌 차시며 안타까워하면서

한번 봐 주지.. 너무 탈탈턴다?.. 하며 한 숨을 쉰다.

 

대한항공 한진 일가의 비리와 갑질에 대해 현 정부 사법부의 대응이

아주 마땅치 않다 하신다.

 

.. 아 그래... 가진자의 기득권이 이런 건가?..

 

노조란 단어가 들어가고 파업이란 단어만 드가면 또 북한이란 말만 들어가면

우린 청군과 백군으로 갈리게 되는 것이 일상화 됐다.

대한민국을 중심으로 세상은 하루하루 세계의 정세가 조석으로 변화하는데

기레기 기사에 현혹되어 핏대를 올리는 사람들을 자주 접 할 수 있다.

 

그런 간극이 주변에서 누구나 자주 비슷한 상황을 맞게 된다.

돌아보면 약자와 기득권사이에서 어떻게 행복을 찾을 수 있나?..

모두가 나름대로 행복하게 살려면 상호간 어떻게 해야 할까?

답은 내 안에 우리 자신이 다 알고 있지 싶은데...

 

토론하지 않고 그래 맞어 하문서 내가 상대에게 모두 맞추면 된다.

내가 상대를 이해하면 내 가슴이 후련하고 넉넉하다만

내가 상대를 이해하지 못하면 내 가슴이 답답하고 손해라는

성인의 말씀이 내 삶을 행복하게 할 것 같지 않은데도 말이다.

 

사랑이란 위선으로 마음이라는 것을 넓히고 넓혀서

좀 크게 생각하고 살까? 하다가

다름과 틀림의 경계선에 서 있는 나를 발견한다.

 

우리 모두 진리가, 정의가, 선이, 사랑이 무엇인지?..

모두가 어떻게 사는 것이 진정한 삶의 진리를 찾기 위하여

행복을 화두로 삶아 사랑을 희망하며 살아가지 싶은디...

 

가슴도 마음도 좀 열고 살아가는 내가 되기 위해 오늘도 나름..

매일 일독하는 책으로 눈이 가지만 머리로는 읽고 있는데

가슴으로는 내려오지 않으니.. 소인배의 전형이다.

 

육십 평생 고정된 관념과 마음으로 작은 문을 통해 바라보는 내가

현실 우수운지 자신을 바라보며 픽 웃는다.

 

눈을 아주 크게 뜨고 뉘우치는 나를 발견하는 상상을 자주하면서

아주 작은 문으로 들어가는 순수한 아이로 돌아가는 연습을

오늘도 수십 번 되 뇌이며 행동으로 옮겨보는 꿈을 꾼다.

 

넓고 크게 역지사지해서 살아가는 세상을 꿈꾼다.

그래도 약자의 편에 나는 언제나 서고 싶은 것은

내가 원천적으로 약자이기에 변명 아닌 변명으로 이글을 써 본다.

 

2018530

주화종 세자요한..

 

오늘 복음 (마르코 1043-45)

 

너희 가운데에서 높은 사람이 되려는 이는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또한 너희 가운데에서 첫째가 되려는 이는 모든 이의 종이 되어야 한다.

사실 사람의 아들은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고,

또 많은 이들의 몸값으로 자기 목숨을 바치러 왔다.”

 

KakaoTalk_20180510_093604917.jpg

   
  0
3500
윗글 인생 뭐 있나?..
아래글 주보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목동성당 홈페이지를 내 폰으로 보는 방법(내폰에 목동성당 앱설치) 다솜넷 2015-11-27 1986
신앙생활유해,교리위배, 타교리전파, 타인비방,상업광고,정치주장글 삭제됩니다. 다솜넷 2009-07-27 7670
3400 정년(停年)의 아모르파티(amor fati)! 1 장라우렌 2018-10-31 50
3399 성베드로 성당 미사.. 1 평신자 2018-10-18 82
3398 한가위 휴일에.. 평신자 2018-09-22 106
3397 [ 낙태공론화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김준그레고리오 2018-09-15 60
3396 정년퇴임하는 존경하는 선생님 라우렌회장님.. 1 평신자 2018-08-31 140
3395 오늘 복음 말씀을 읽고.. 평신자 2018-08-21 95
3394 나는 2중인격자다. 벙어리 2018-08-17 124
3393 미소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 송시몬 2018-08-16 79
3392 아픈마음으로 조문을 다녀오다. 평신자 2018-07-24 167
3391 나와 다름에 대한 묵상.. 평신자 2018-07-07 127
3390 좋은글/행복글 - 좋은 대화법 1 송시몬 2018-06-29 141
3389 정상에 섰을 때 - 긍정의 한줄 세르비아 2018-06-28 122
3388 제46회 본당의 날 기념 빛사모 사진전시회 김태학요셉 2018-06-22 155
3387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1 에르미노 2018-06-10 145
3386 괜한 의문이 들때... 평신자 2018-06-10 165
3385 목동성당 빛사모 회원 사진전시회 김태학요셉 2018-06-04 173
3384 < 마음에 복이 있어야 복이 옵니다 > 에르미노 2018-06-02 132
3383 남성총구역 친선 족구대회 대진표 다솜 2018-05-30 164
3382 행복한 삶 에르미노 2018-05-30 128
3381 인생 뭐 있나?.. 평신자 2018-05-30 162
3380 그냥 살면서.. 평신자 2018-05-30 129
3379 주보 벙어리 2018-05-25 145
3378 충무공 이순신.. 평신자 2018-04-27 160
12345678910,,,137
Copyright ⓒ 2003 mokdong. All Rights Reserved.    dasomnet@catholic.or.kr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71(신정 6동 318) TEL : 02-2643-2212~3 교환) 3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