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share board
성당게시판
작성자 평신자
작성일 2018-07-24 (화) 17:45
ㆍ조회: 203    
아픈마음으로 조문을 다녀오다.

無題(무제)..

 

신촌역 3번 출구로 나가면 오늘도 연대가는 방향 길가에..

낡은 피아노가 한대 놓여있다.

 

요즘처럼 더운 햇볕아래 열씨미 피아노를 치는 젊은이를

무끄러미 바라보며ᆢ 생각에 잠긴다.

왜 저 젊은이는 아무도 듣지도 바라보지도 않는..

초라한 피아노 건반을 그렇게 열씨미 두들일까?..

 

세상 살면서 한번도ᆢ 나는..

나의 주변을 돌아 볼 여유 없이 나와 내 가족만을 위해 살아온 삶이다.

 

조금 더 좀 더..  남보다 잘 먹고 잘살려 노력 했으며..

나름.. 一家(일가)를 이루어 세끼 먹고 아이들 앞가림 할 정도 갈쳐서..

이제야 허리를 편다.

 

살아 오면서 나는 항상 비주류의 삶에서

주류에 끼어들기 위한 삶이고 생활이며 어제의 시간과 

영화로운 내일을 꿈꾸었다.

 

평생 노동으로 살아오면서 기득권 지식의 삶을 갈구했지만

그렇게 나 자신 깨어있지도 느끼지도 못하면서

나의 안위만를 위해 노력과 최선을 다 하는

평이한 생활인으로 산 어제 그제였다. 그리고 오늘이다.

 

버스를 전철을 타고 신촌 역에서 장례식장을 찾아가는 내내

그가 추구했던 삶의 가치는 무엇이었을까?..

자문하면서 그를 위해 화살기도를 한다.

 

그와 동년배로 살아온 어제 그제 그리고 오늘이

나와 똑같이 겪은 지난 시각과 시간들인데

그가 살아 낸 삶과 내가 살아온 나만을 위한 삶이 너무 다르다.

 

그가 산 시간과 내가 산 시간 속에 과거의 나는 아무런 고민과 상념도 없이 

깨어있지 못했던 어제를 바라보며 아주 쪼금의 작은 죄의식을 가지고 있는 것은

못난 지식인 흉내내는 옅은 몸부림이지 싶은 생각이 든다.

 

그는 대한민국 최고의 고교와 소위 잘나가는 명문대를 졸업하고도 

기득권보다는 비주류의 삶을 스스로 선택했으며

고난의 삶을 선택하고 멍에를 지고 약자의 편에 살아온 그것으로..

충분히 넘치도록 아름다운 사람이었고

누가 감히 흉내지내지 못할 시대의 큰 산이었고 

내가 바라는 지식인의 표상이라...무한 존경과 찬사를 보낸다.

    

자신에겐 조그만한 잘못도 용서하지 못했으며

순간의 그르친 판단을...

지난 두어해를 너무 괴로워했다는 생각에 마음이 몹시 아파온다.

 

우리.. 같은 동년배의 사람으로

나에겐 우러러볼 참 지식인으로 같은 시간들을 함께 했다는 것에

아주 작은 위안을 갖는다.

 

노의원의 연세대 장례식장을 다녀오며 아픈 마음으로

전철 안에서 쓰다..

 

2018724..

주 화종..

 

요한복음 1249/50..

예수님께서 누가 내 어머니고 누가 내 형제들이냐?” 하고 반문하셨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


   
  0
3500
윗글 미소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
아래글 나와 다름에 대한 묵상..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목동성당 홈페이지를 내 폰으로 보는 방법(내폰에 목동성당 앱설치) 다솜넷 2015-11-27 2131
신앙생활유해,교리위배, 타교리전파, 타인비방,상업광고,정치주장글 삭제됩니다. 다솜넷 2009-07-27 7712
3408 예수님의 탄생 구유가 금으로 쌍여 로마성당에 보관 사무엘 2019-01-07 33
3407 4대 안광훈 로베르또 신부님 이야기 언제나 2018-12-25 71
3406 예언자들의 어머니 cu 게시판에 3 크리스 2018-12-15 90
3405 기대고 사는우리.. 평신자 2018-12-15 64
3404 ‘旅’-목동성당 10구역 ‘行’- 나가사키 성지(3) 장라우렌 2018-12-01 151
3403    Re...구역안에서도 행복해집니다. 1 이인호스테파노 2018-12-02 117
3402       Re..엔도슈사쿠의 침묵.. 평신자 2018-12-17 41
3401 ‘旅’-목동성당 10구역 ‘行’- 나가사키 성지(2) 장라우렌 2018-12-01 100
3400 ‘旅’-목동성당 10구역 ‘行’- 나가사키 성지(1) 장라우렌 2018-12-01 119
3399 정년(停年)의 아모르파티(amor fati)! 1 장라우렌 2018-10-31 144
3398 성베드로 성당 미사.. 1 평신자 2018-10-18 175
3397 한가위 휴일에.. 평신자 2018-09-22 140
3396 [ 낙태공론화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김준그레고리오 2018-09-15 83
3395 정년퇴임하는 존경하는 선생님 라우렌회장님.. 1 평신자 2018-08-31 206
3394 오늘 복음 말씀을 읽고.. 평신자 2018-08-21 124
3393 미소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 송시몬 2018-08-16 111
3392 아픈마음으로 조문을 다녀오다. 평신자 2018-07-24 203
3391 나와 다름에 대한 묵상.. 평신자 2018-07-07 159
3390 좋은글/행복글 - 좋은 대화법 1 송시몬 2018-06-29 173
3389 정상에 섰을 때 - 긍정의 한줄 세르비아 2018-06-28 146
3388 제46회 본당의 날 기념 빛사모 사진전시회 김태학요셉 2018-06-22 184
3387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1 에르미노 2018-06-10 169
3386 괜한 의문이 들때... 평신자 2018-06-10 202
12345678910,,,137
Copyright ⓒ 2003 mokdong. All Rights Reserved.    dasomnet@catholic.or.kr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71(신정 6동 318) TEL : 02-2643-2212~3 교환) 3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