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2. 순교영성의 삶"
"3. 자비로운 삶"
"1. 교회의 가르침을 따르는 삶"
"믿음"
 share board
성당게시판
작성자 평신자
작성일 2018-10-18 (목) 13:01
ㆍ조회: 82    
성베드로 성당 미사..

문재인 대통령 로마 성 베드로성당 특별미사..

 

바티칸교황청의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예상치 못한 한국어가 흘러나왔다.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환영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축복을 전합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기도합니다.”

 

17일 오후(현지시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를 집전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추기경)은 한국어 세 문장으로 미사의 시작을 알려 좌중을 놀라게 했다.

문 대통령은 미소로 이를 반겼다.

 

이날 미사는 문 대통령의 교황청 공식방문을 계기로

오직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를 지닌 특별미사로 열렸다.

교황청 성베드로대성당에서 한 나라의 평화를 위해 미사가 열리는 것은

교황청 역사상 유례가 없는 일이다.

 

교황청 국무총리 격인 국무원장이 이날 미사를 집전한 것도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교황청 성직자들과 현지 외교단, 우리 정부 관계자, 현지 거주 교민,

유학 중인 한인 성직자 등 약 800명이 함께 한 가운데 열린 이날 미사는

남북한의 화해와 평화를 염원하는 간절함과 희망 속에 시종일관 진지하고,

경건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미사는 초대 교황 베드로가 묻힌 자리 위에 있는 중앙 돔과

발다키노(천개, 天蓋)를 기준으로 십자 형태인 대성당 상부에서 이뤄졌다.

 

통상 일반인, 신자는 발다키노 하부까지만 접근이 가능하나

문 대통령과 이날 미사 참석자들은 상부 왼쪽 기도의 문으로 입장했다.

대성당 상부에 가톨릭 고위직이 아닌 사람이 들어서는 경우 자체가 드물어

외국 정상의 출입 경로와 같은 의전이 따로 없다고 한다.

 

미사 시작 시각에 맞춰 아이보리색 제의를 걸친 파롤린 국무원장과

미사를 공동집전한 한국 사제들 130명이 제대에 차례로 도착했다.

 

문 대통령과 파롤린 국무원장은 함께 입장하면서 짧은 대화를 나눴다.

파롤린 국무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큰 사명을 갖고 계신다

하느님의 섭리를 행하는 사람입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한 부인 김정숙 여사는 미사포를 착용했다.

입당 성가가 울려 퍼진 뒤, 참회 의식을 거쳐 말씀의 전례,

파롤린 국무원장의 강론으로 이어졌다.

 

평화를 주제로 한 파롤린 원장의 강론은

성당에 모인 사람들 대다수가 한국인임을 배려해

현지에서 유학 중인 장이태 신부(로마유학사제단협의회 회장)가 대독했다.

강론은 부활 이후 제자들에게 처음으로 나타나 평화가 너희와 함께!”라고

인사한 예수님의 이야기를 담은 요한복음을 매개로 해 이야기를 풀어갔다.

 

이날 강론은 이 저녁, 우리는 겸손한 마음으로 하느님께 온 세상을 위한

평화의 선물을 간청하고자 합니다.

특별히 오랫동안의 긴장과 분열을 겪은 한반도에도 평화라는 단어가 충만히

울려 퍼지도록 기도로 간구합시다라는 구절로 시작해 좌중을 숙연하게 했다.

 

사흘 전 가톨릭 성인으로 추대된 교황 바오로 6세의 말도 인용됐다.

언제나 평화를 이야기해야 합니다. 세상이 평화를 사랑하고, 평화를 건설하며,

평화를 방어하도록, 그리고 오늘날 되살아나고 있는 전쟁을 야기할 수도 있는

상황들에 맞서도록 세상을 교육해 주어야 합니다.”

 

이어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권능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오늘날의 세상 안에서 구현해야 하는 참된 사명인 화해의 은총을 청합시다.

하느님의 은총에 힘입어, 용서의 길은 가능해지고, 민족들 가운데에서 형제애를 선택함은

구체적인 것이 되며, 평화는 세계 공동체를 이루는 주체들의 다름에도 불구하고

현실이 됩니다라는 말로 끝맺었다.

이어진 보편지향 기도에서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염원이 구체적으로 표출됐다.

 

대표 기도자가 평화의 주님, 여러 가지 이유로 서로 맞서고 있는 이들에게

용서와 화해의 의지를 심어 주시어, 그들이 세상의 안녕과 정의 실현을 위하여

욕심을 버리고, 참된 평화의 길로 나아가도록 이끌어주소서라고 말하자, 좌중은

주님, 저희를 주님께 이끌어주소서라고 화답했다.

 

분단으로 인해 아픔을 겪는 이들을 위한 기도도 울림을 줬다.

기도자는 세계 곳곳에서 역사적, 정치적, 경제적, 종교적 이유로

갈라진 민족들을 굽어보시어, 그들이 갈라짐으로 인한 아픔들을 이겨내고

일치를 향한 발걸음을 힘차게 내디딜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간청했다.

 

성찬 전례와 마침 예식으로 미사를 마무리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빕니다라고

다시 한번 또렷한 한국어로 한반도 평화를 염원한 파롤린 추기경은

주교 시노드 기간 틈틈이 한국어 문장을 연습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사가 끝난 뒤엔 문 대통령이 좌중의 환호와 박수 속에 앞으로 나가

한반도 평화정착을 주제로 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이 전면에 모습을 나타내자 신자들 사이에서는 환호가 나왔고

일부는 스마트폰으로 이 모습을 촬영했다.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은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해체하는 일이라고

강조한 문 대통령의 연설이 끝나자 좌중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자리에서 일어나 따뜻한 박수를 쏟아냈다.

국무원장과 나란히 걸어 내려온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간절함을 담았다

말하자 국무원장은 계속해서 기도 합시다라고 화답했다.

 

연설 후 기념 촬영을 하고자 하는 교민들이 몰려들면서

문 대통령은 총 세 차례에 걸쳐 사진을 찍어야 했다.

80길이의 중앙 통로로 퇴장할 때도 양옆으로 도열한 신도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느라 10분 넘게 이동해야 했다.

 

대통령 연설과 관련해 권혁우 주교황청 공사는 기자들을 만나

일정을 협의하면서 우리 측이 먼저 미사를 드리고 싶다고 제안하자

교황청에서 무슨 주제로 할 것인지를 물었고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하자는 내용으로

협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권 공사는 교황청에서는 대통령께서 무엇을 하셨으면 좋겠는지 물었고

연설을 하겠다고 한 우리 제안을 교황청이 수락해

이례적인 대통령 연설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날 미사는 지난 3일 개막한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 참석차

교황청에 머물고 있는 유흥식, 조규만, 정순택 주교 등 한국 주교 3명과

로마에서 유학 중인 젊은 성직자 등 한국 사제 130명이 공동 집전하고,

성가대는 로마 근교의 음악원에 유학하는 음악도가 주축이 된

로마 한인성당 성가대가 맡아 의미를 더했다.

 

1980년대 주한 교황청 대사를 역임한 프란체스코 몬테리시 추기경도

자리를 함께 해 떠나온 지 한참 된 한반도의 평화를 함께 빌었다.

 

서울신문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내용문을 가져옴..

SSI_20181018071159.jpg SSI_20181018071249.jpg SSI_20181018071304.jpg
   
이름아이콘 평신자
2018-10-18 13:02
정치적 내용 아닙니다..
   
 
  0
3500
윗글 정년(停年)의 아모르파티(amor fati)!
아래글 한가위 휴일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목동성당 홈페이지를 내 폰으로 보는 방법(내폰에 목동성당 앱설치) 다솜넷 2015-11-27 1986
신앙생활유해,교리위배, 타교리전파, 타인비방,상업광고,정치주장글 삭제됩니다. 다솜넷 2009-07-27 7670
3400 정년(停年)의 아모르파티(amor fati)! 1 장라우렌 2018-10-31 49
3399 성베드로 성당 미사.. 1 평신자 2018-10-18 82
3398 한가위 휴일에.. 평신자 2018-09-22 106
3397 [ 낙태공론화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김준그레고리오 2018-09-15 60
3396 정년퇴임하는 존경하는 선생님 라우렌회장님.. 1 평신자 2018-08-31 140
3395 오늘 복음 말씀을 읽고.. 평신자 2018-08-21 95
3394 나는 2중인격자다. 벙어리 2018-08-17 124
3393 미소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 송시몬 2018-08-16 79
3392 아픈마음으로 조문을 다녀오다. 평신자 2018-07-24 167
3391 나와 다름에 대한 묵상.. 평신자 2018-07-07 127
3390 좋은글/행복글 - 좋은 대화법 1 송시몬 2018-06-29 141
3389 정상에 섰을 때 - 긍정의 한줄 세르비아 2018-06-28 122
3388 제46회 본당의 날 기념 빛사모 사진전시회 김태학요셉 2018-06-22 155
3387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1 에르미노 2018-06-10 145
3386 괜한 의문이 들때... 평신자 2018-06-10 165
3385 목동성당 빛사모 회원 사진전시회 김태학요셉 2018-06-04 173
3384 < 마음에 복이 있어야 복이 옵니다 > 에르미노 2018-06-02 132
3383 남성총구역 친선 족구대회 대진표 다솜 2018-05-30 164
3382 행복한 삶 에르미노 2018-05-30 128
3381 인생 뭐 있나?.. 평신자 2018-05-30 162
3380 그냥 살면서.. 평신자 2018-05-30 128
3379 주보 벙어리 2018-05-25 144
3378 충무공 이순신.. 평신자 2018-04-27 159
12345678910,,,137
Copyright ⓒ 2003 mokdong. All Rights Reserved.    dasomnet@catholic.or.kr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71(신정 6동 318) TEL : 02-2643-2212~3 교환) 3번